오픈하우스B로고1
오픈하우스B모바일
MORAESO PENSION
물안개 피는 모래소 펜션에서 편안하게 힐링하세요.

TRAVEL

물안개 피는 모래소 펜션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신불산

관광지 이미지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과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삼남면에 걸쳐 있는 산으로 높이 1,159m이다.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下北面)과 울산광역시 울주군 삼남면(三南面) 상북면(上北面) 경계에 있다. 태백산계의 내방산맥(內方山脈)에 속한다. 북서 2km 지점의 간월산(肝月山;1,069m), 남쪽 2.8km 지점의 영축산(취서산:1,081m)과는 연속된 형제봉을 이루는데, 특히 남쪽 영취산 사이 약 3km 구간에는 넓고 평탄한 능선이 이어지면서 억새밭이 펼쳐진다. 정상 부근에는 남북 3km의 큰 절벽면이 있고, 동쪽 기슭에 선상지가 발달해 언양분지(彦陽盆地)가 펼쳐진다. 또 간월산 사이의 북서쪽 비탈면에는 기암괴석이 많고, 남쪽과 서쪽 시슭에서는 낙동강 지류인 단장천(丹場川) 남천(南川)이 발원한다. 동쪽과 북쪽 기슭에는 깊은 계곡이 발달하였는데, 북동쪽 계곡의 홍류폭포(紅類瀑布)가 유명하다. 영남알프스의 7개 산 가운데 가지산(1,241m)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토산(土山)이다. 1983년 12월 간월산이 함께 울주군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파래소폭포

관광지 이미지
울산 파래소 폭포는 옛날 기우제를 지내면 바라던 대로 비가 내렸다고 하여 "바래소"에서 유래되었다. 15m 높이에서 폭포수가 떨어지며 돌래가 100m나 되는 연못의 중심에는 명주실 한 타래를 풀어도 바닥에 닿지 않는 전설이 있다. 파래소 폭포는 영남알프스의 어러 비경 가운데 대표적인 계곡으로 꼽힌다. 파래소 폭포는 신불사과 간월봉의 양대 줄기가 골을 만들어 복사면의 배내골로 흘러 내리는 하단부에 위치한다. 산이 높고 골이 깊어 수량이 많은 편이다. 그러다보니 물이 차갑고 수심이 매우 깊어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 폭포라 할 수 있다. 짙푸른 소의 빛깔은 푸르다 못해 검푸른 색채를 띠고 한 여름이면 찬기운이 서려서 주위에 있어도 시원함을 느낀다.

에덴벨리

관광지 이미지
남쪽으로 가로질러 양산으로 가면 한반도 동서를 가르는 태백산맥의 끝자락인 신불산 1200m 고지에 위치한 국내 최남단 스키장 에덴벨리 스키장을 만날수 있다. 친환경 리프트, 화이트 팰리스 콘노미니엄, 스키하우스, 각종 레스토랑 및 온천수와 승마장, 산악자전거와 스파 테라피를 즐길 수 있다.

통도골

관광지 이미지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에 있는 계곡이다. 계곡이 깊고 일교차가 심해 고로쇠가 유명한 지역이다. 통도골을 따라 30분간 올라가면 나오는 선녀탕이 나오며, 크고 작은 폭포들도 절경을 이루고 있다. 통도골은 일반인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아 오염되지 않은곳으로 장선마을 앞에 펼쳐지는 송림, 갓가지 나물이 많이 채취되는 염수봉, 속이 훤히 들여다 보일 정도로 깨끗한 철구소 등이 유명하다 영화 '달마야 놀자' 촬영지로 알려지기 시작하였다.

철구소

관광지이미지
철구소는 밀양의 호박소, 파래소 등과 함께 영남알프스의 3대 소이다. 파래소와 철구소, 밀양의 호박소는 그 밑이 서로 연결되어 있어 선녀들이 목욕하러 내려올 때면, 이무기가 그 밑을 통해서 자리를 피해줬다는 전설이 있다. 옛날에 배내골에서는 추수가 끝나고 나서 마을 잔치를 벌였는데, 이때 개울가의 물고기를 잡아 추어탕도 끓이고 생선 튀김, 생선회 등을 주로 만들어 먹었다. 어느 해 가을날 예전과 같이 고기를 잡으려고 초피나무(재피나무 또는 산초라고도 함) 껍질을 벗겨 말린 후 절구통에 잘 부순 후에 다시 볶아서 부드러운 베자루에 넣고 철구소 위쪽에 담가 놓고 발로 밟아 물에 풀었다고 한다. 보통은 10분이면 고기가 죽어서 나오는데 그날따라 물고기가 한 마리도 나오지 않았다. 사람들은 웅덩이가 크고 깊어서 고기가 안 나오는가 생각하여 초피나무 껍질 가루를 3말 더 풀었는데, 30분 이상 지나자 물웅덩이에서 회오리가 일고 큰 소리가 나면서 물에 떠오르는 것이 있었다. 마을 사람들이 내려가 확인해 보니 엄청난 길이의 이무기 한 마리가 떠오른 것이었다. 이 이무기의 길이가 7m 이상 되어 힘센 어른도 들어낼 수 없어 7토막을 내서 어른 7명이 산에 묻고 내려왔다. 그 다음 해부터 배내골에는 불이 자주 나고 흉년이 3년이나 지속되고 학교가 불타는 일까지 일어났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이무기가 묻힌 곳을 찾아가 큰 제사를 올리고 용서를 빌고 나서야 재앙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전한다. 그 뒤 마을 사람들은 이 이무기를 위로하고자 용왕각을 세웠다고 한다.

밀양댐

관광지 이미지
아름다운 영남알프스의 풍경과 어우러져 친환경적으로 건설한 다목적탬으로 물홍보관, 생태공원 및 댐전망대 등을 갖추고 있어 쾌적한 전망과 편안한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간월채

관광지이미지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소재의 신불산 해발 1,000m 고지에 30만m2 넓이로 펼쳐져 있는 억새군락지이다. 가을이면 억새의 출렁이는 은백색 물결이 장관을 이루어 사진작가든은 물론, 전국의 등산객들이 찾아드는 명소이다. 복쪽에 가지산을 두고 서쪽에는 재약산을 바라보며 남쪽으로는 신불산과 맞다아 있는 간월산은 동북쪽의 고헌산이 눈을 흘기며 에워싸고 있는 형국이다. 억새밭이 넓게 펼쳐져 있고 사방이 높은 산들이 둘러치고 있어 영남의 알프스 중 단연 절경이라고 부를 수 있다.
COPYRIGHT©물안개피는모래소. ALL RIGHTS RESERVED.